Merry Christmas
요즘 의사표현이 정확해진다.
특히 뭔가를 못하게 하면 짜증과함께 울어버린다.
문을 안열어주거나 못놀게하거나 못만지게하면 울음보가 터진다.

반면 잘웃기도한다^^ 엄만 웃는게 참 이뿐데 많이웃어주라 하준아.....^ㅡㅡㅡ^








주일에 교회를가서 바깥문 안열어준다고 울고있는 우리 왕자ㅠㅡㅠ 어찌하면 좋으리오허허.....
자신의 존재를 어딜가나 부각시킨다. 히히..

'육아수첩 > 하쮸니의 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'아빠'라는 말의 감동_258_  (0) 2014.01.23
제 옷은 제가 벗겠어요!_♪♬  (0) 2014.01.14
아이들의 의사표현 _250_  (0) 2014.01.14
집에서 타는 엄마표 썰매♥  (2) 2014.01.09
동네 형 만나다.  (5) 2013.12.01
하준이의 세븐스~나들이  (0) 2013.11.29
Posted by 차여사 차여사

댓글을 달아 주세요